2024년 5월 20일(월)

뮤직

RM, "K수식어 안 지겹냐"는 외신 우문에 현답으로 대처…"품질 보증"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3.14 08:33 수정 2023.03.14 15:02 조회 2,436
기사 인쇄하기
방탄소년단 RM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RM이 한 외신기자가 던진 우문에 현답으로 대처했다.

지난 13일(한국 시각) 스페인 매체 엘 파이스(EL PAIS)는 RM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엘 파이스의 기자는 RM에게 "'K-'라는 수식어가 지겹나"라는 다소 무례한 질문을 던졌다. 이에 RM은 "스포티파이(세계적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가 우리 모두를 K팝이라고 부르는 것에 질릴 수도 있지만, 그건 프리미엄 라벨"이라며 "우리의 선구자들이 싸워 쟁취하려고 노력했던 품질 보증과 같은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 기자는 "K팝 아이돌 시스템이 아티스트를 비인간적으로 만드느냐"는 질문도 던졌다. RM은 "개인을 위한 시간은 많지 않지만 그것이 K팝을 빛나게 한다"면서 "20대부터 30대까지 저희는 BTS에 모든 에너지와 시간을 투자했다"고 답했다.

이어 "회사는 내가 이 질문에 대답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내가 부분적으로 인정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런 시스템이 부분적으로 특별한 산업으로 만드는 것도 있다. 계약 조건이나 교육 방식 등 상황 부문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많이 개선됐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 RM은 "젊음에 대한 숭배나 완벽주의, K팝에 대한 과도한 집착 등은 한국의 문화적 특성인가"라는 질문에 "서양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한국은 침략당하고 황폐해지고, 둘로 나누어진 나라다. 70년 전만 해도 아무것도 없었다. 우리는 IMF와 UN으로부터 도움을 받아야 했다. 그런데 지금은 전 세계가 한국을 주목하고 있다"고 역사를 되짚었다. 이어 "어떻게 그게 가능했겠나. 사람들이 발전하려고 미친 듯이 노력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군 입대에 관련해서는 "1년 반 동안 군 생활을 하게 된다. 이건 모든 한국 남자의 삶에서 매우 중요한 것"이라며 "전역 후 저는 다른 인간이 될 거라고 확신한다. 바라건대 더 좋고 현명한 사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