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0일(월)

스타 스타는 지금

"유부녀와의 만남 또 있었다?"...최정원 '문어발식 연애' 의혹

강경윤 기자 작성 2023.02.07 14:28 조회 21,231
기사 인쇄하기
최정원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배우 최정원(41)이 '문어발식 연애'를 해왔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최근 한 기혼 여성과의 부적절한 만남으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한 최정원에 대해서 그의 여자친구였다고 자처하는 여성이 사생활을 폭로하고 나선 것.

7일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최정원과 수년간 여느 연인들과 다를 바 없이 지냈다는 여성 A씨는 "최정원이 다른 여성과 집에 들어가는 걸 우연히 목격해 따졌지만 오히려 거짓말을 했다. 연락을 끊자고 하면 찾아와서 회유하고 설득했다. 소송에 휘말린 여성 외에도 또 다른 유부녀와 만난다는 사실을 듣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최정원이 '문어발식 연애'를 하는 이유로 "목적에 맞춰서 여러 여성을 만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와 최정원과의 사이에 있었던 일들은 사적인 영역이지만 공개적으로 문제를 삼고 나서는 이유에 대해서 A씨는 "우연히 최정원을 상간남으로 소송을 제기한 남성의 SNS에 들어갔다가 아이의 사진을 보고 너무 안타까웠다."며 제보 이유를 밝혔다.

앞서 남성 B씨는 자신의 아내가 지난해 5월 경 최정원과 수차례 만나고 연락을 하는 등 불륜 행위를 해 가정이 파탄났다고 주장하며 최정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서 최정원은 "남성 B씨가 동네 오빠 동생 사이인 자신의 아내와 나의 사이를 오해한 뒤 금전을 요구하는 협박 문자를 보냈다."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남성 B씨의 부인이자, 최정원과의 불륜설에 휩싸인 여성 역시 "남편의 협박을 받아서 각서를 작성했으며, 최정원과는 불륜행위를 저지른 적이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