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2일(수)

스타 스타는 지금

'이혼' 아옳이, 진주종 수술 "피 많이 나서 무서웠다"

강경윤 기자 작성 2023.02.03 08:35 조회 14,081
기사 인쇄하기
아옳이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카레이서 서주원과 이혼한 유튜버 아옳이(김민영)이 진주종으로 수술을 받은 근황을 공개했다.

아옳이는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에 공개한 '2023년 파이팅'이라는 영상에서 "진주종 수술을 하려고 입원을 했다. 진주종이라는 게 인터넷에 정보가 많이 없더라. 애기들이 선천적으로 많이 걸린다고 알려졌는데 내 나이대 환자는 별로 없더라. 원인도 딱히 없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진주종은 피부 상피 조직이 중이강과 유양동 내로 침입하여 각질(keratin)을 축적하면서 주위의 뼈나 연부 조직을 파괴하며 진행하는 병이다. 진단이 늦거나 치료가 늦어지면 고막이나 소리를 전달하는 이소골에 손상을 줘 난청 등 합병증을 유발한다.

아옳이는 "3주전부터 귀가 안들리고 아프더라. 별게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병원에서 진주종을 진단 받았다. 뼈를 파괴한 부분은 좀 긁어내야 하고 인공고막을 만들어야 한다."고 수술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수술 직후 촬영한 영상에서 아옳이는 "얼굴이 구슬처럼 부었다. 드레싱 할 때 보니까 피가 생각보다 많이 나서 무서웠다. 목소리도 완벽히 돌아오지 않았다."며 진주종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는 이들에게 응원을 전했다.

3주 뒤 회복한 아옳이는 "병원 생활도 해보고 치료 받는모습도 담아보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치료 과정이 힘들어서 유튜브고 뭐고 쉬었다. 흉터도 옅어지고 있고 삭발한 옆머리카락도 많이 자랐다. 올해 힘든 일이 많았지만 잘 버티고 있었는데 아프니까 확 우울해졌다."며 진주종을 극복한 후기를 덤덤히 털어놨다.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