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방송 방송 인사이드

일라이 "지연수와 이혼 후 정신과 상담까지…현재 한식당 근무"

김지혜 기자 작성 2022.12.07 08:55 조회 4,751
기사 인쇄하기
일라이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가 방송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일라이는 지난 6일 방송된 채널S 예능 '진격의 언니들'에 출연했다.

미국에서 생활했던 일라이는 지난 7월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일라이는 "미국에서는 아버지가 하는 식당에서 매니저로 일하며 돈을 벌었다. 지금은 직장에서 일하는 중이다. F&B쪽인데 한식당 총괄 팀장으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행자 김호영이 "일라이라는 이름으로 홍보해 볼 생각은 안 해봤냐"고 묻자, 일라이는 "이곳에 오래 계셨던 분들이 얘는 연예인 했던 애니까 이름으로 들어왔다고 하실 수 있지 않냐. 손님들이 보셨을 때 일라이가 여기서 열심히 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지, '내가 이걸 하고 있으니까 와달라'라고 홍보하고 싶지는 않다"고 답했다.

일라이는 지난 7월 전처 지연수와 함께 TV조선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2'에 화제를 모았다. 화제와 함께 논란도 적지 않았다. 방송 출연에 대한 부모님의 반대도 적잖았다고 밝혔다.

일라이는 "나의 선택이었다. 이미 바닥을 쳐서 잃을 게 없었다. 부모님은 (출연을) 강하게 반대했고 모두가 가지 말라고 말렸다. 하지만 난 이것보다 더 나빠질 수 있겠나 싶었다"라며 "나가서 내 이야기를 듣는다면 단 몇 명이라도 생각이 바뀌지 않겠나란 마음으로 나갔다. 방송에 나가기는 정말 잘한 것 같다"라고 후회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지연수와 이혼 과정에 얽힌 각종 추측성 기사들로 마음고생이 컸다고 밝혔다.  일라이는 "나도 욕을 많이 먹었지만 부모님까지 욕을 많이 먹어서 힘들었다. 부모님이 내게 말은 안하셨지만 '아들 잘못 키웠다'는 시선으로 많이 힘드셨다"며 "내 인생 중 가장 힘들었을 때다. 정신과 진료도 받았다"고 고백했다.

방송을 통해 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도 밝혔던 바. 일라이는 아들 민수에 대해 "너무 성숙한 아이라 안타깝다. 아이다워야 하는데 너무 어린 나이에 많은 일을 겪게 해서 미안하다. (아이가) 나중에 아빠가 내 생각을 많이 해줬다는 사실만 알아준다면 좋겠다"고 진심을 담아 말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