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영웅', '아바타2'와 정면 대결 피해…12월 21일 개봉

김지혜 기자 작성 2022.11.24 12:37 조회 1,454
기사 인쇄하기
영웅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윤제균 감독의 신작 '영웅'이 경쟁작 '아바타:물의 길'(이하 '아바타2')과 일주일 차이로 개봉 간격을 벌렸다.

투자배급사 CJ ENM은 "'영웅'이 오는 12월 21일 개봉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앞서 경쟁작인 '아바타2'가 12월 14일 전세계 최초 개봉을 발표한데 이어 '영웅'은 일주일 차이로 출격하게 됐다. 두 영화는 미국과 한국을 대표하는 블록버스터 영화로 올 겨울 영화 시장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보인다.

'영웅'은 개봉 확정과 함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하며 격변의 시대를 관통하는 캐릭터들의 모습을 예측하게 했다. "맹세를 지키고자 여기에 왔습니다"라는 카피와 함께 대한제국 독립군 대장 '안중근'(정성화)의 흔들림 없는 눈빛을 담아낸 포스터는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정성화의 열연을 향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영웅

독립군의 정보원 '설희'(김고은)의 강한 내면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포스터는 김고은의 새로운 연기 변신은 물론, "저는 그 날을 잊지 못합니다" 라는 카피에 담긴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뒤돌아보지 말고 네 뜻을 이루려무나"라는 카피로 눈길을 사로잡는 안중근의 어머니 '조마리아'(나문희)의 포스터는 강인한 모정을 표현한 나문희의 묵직한 존재감을 예고한다.

이어 안중근의 오래된 동지 '우덕순'(조재윤)의 포스터는 "이토가 하얼빈에 온다구요?"라는 카피로 긴장감을 배가시키고, "이제 놈들에게 비수를 꽂아야지"라는 카피의 독립군 최고 명사수 '조도선'(배정남)의 포스터는 위기의 순간마다 동지들을 구해내는 캐릭터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더불어 독립군 막내 '유동하'(이현우)의 포스터는 "조국의 독립에 나이가 무슨 상관입니까"라는 카피와 함께 시대의 아픔에 저항하는 청춘의 모습을 엿보게 하고, 독립군을 보살피는 동지 '마진주'(박진주)의 포스터는 "오빠가 어디서든 선생님을 지켜줄 거예요"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조국을 위해 마음을 모은 독립투사들의 끈끈한 동지애를 떠올리게 한다.

'영웅'은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우리가 알지 못했던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눈과 귀를 사로잡는 풍성한 음악과 볼거리, 배우들의 열연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