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박주호 아내' 안나, 암 투병 고백 "최대한 건강해지겠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2.11.20 10:48 조회 33,257
기사 인쇄하기
안나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축구선수 박주호의 아내 안나가 암 투병 중인 사실을 고백했다.

20일 자신의 SNS에 서울아산병원 암 병동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병원에서 저를 챙겨주는 분들이 있었기에 모든 것이 가능했다"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안나는 영어로 "제가 특별히 표현을 잘하는 건 아니지만 여러분들은 제가 자신감을 가지고 일을 견뎌낼 수 있도록 해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단 한 번도 길을 잃은 적이 없다. 여러분들의 경험과 따뜻한 마음에 이끌렸다. 여러분은 내 행복의 일부"라고 고마워했다.

그러면서 "제가 소통이 부족함에도 우리 가족을 계속 사랑해주신 분들께 저의 침묵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지난 6개월간 소통이 뜸했던 이유를 밝혔다.

안나는 "(암 치료 때문에) 행복한 모습을 유지할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제가 틀렸다. 저는 매우 행복하게 지냈다"며 "지금까지 우리 곁에 있어 줘 감사드린다. 최대한 건강해질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안나

이어 "방사선 치료는 차치하고 정신을 바짝 차려야겠다. 저를 계속 살아가게 하기 위해 열심히 일해 온 모든 분들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다"라며 "만약 당신이나 사랑하는 사람이 이상한 (암)세포와 싸우고 있다면, 저는 여러분에게 사랑과 좋은 에너지를 보냅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안나는 다시 한국어로 "수험생분들 수능은 어땠어요?다들 고생하셨어요!! 앞으로 있을 도전들도 힘내세요!! 우리 할 수 있죠?!!"라고 수험생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안나의 암 투병 소식에 네티즌들의 응원의 메시지가 이어졌다. SNS 댓글에는 쾌유를 바라는 글과 함께 박주호 가족의 행복을 바라는 글이 쏟아졌다.

스위스 태생인 안나는 1991년생으로 만 31세다. 4살 연상의 축구선수 박주호와 결혼해 슬하에 딸 나은 양, 아들 건후 군과 진우 군을 두고 있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슈돌)에 '찐건나블리'네로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유튜브 채널 '집에서안나와'도 운영 중이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