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고마워요 형"…차은우, 이종석에게 유독 고마워한 이유

김지혜 기자 작성 2022.11.07 16:33 수정 2022.11.10 12:21 조회 1,886
기사 인쇄하기
차은우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차은우가 스크린 데뷔작에서 이종석과 호흡을 맞출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7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데시벨'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차은우는 스크린 데뷔작을 처음으로 확인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런 자리가 처음이라 영화를 볼 때도 그렇고 시사회를 하는 것도 설레면서 긴장감도 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영화 시작 전에 (김)래원이 형이 '처음 영화보면 너한테만 집중할 수 있는데 그거에 갇히지 말고 흘러가는대로 영화를 보라'고 말해주시더라. 그래서 편하게 영화를 쭉 보면서 슬퍼서 몇번 울기도 했다, 지금 이 순간 자체가 뜻깊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종석과의 첫 연기 호흡에 대해 "호흡을 맞추게 돼 너무 영광이었다. 예전에 형을 만났을 때 '언젠가 같이 연기할 날이 올까' 했는데 이번에 하게 돼서 둘이 너무 신기해했다"고 행복해했다.

또한 촬영 현장을 회상하며 "연기를 하면서도 형 때문에 제 역할에 조금 더 몰입할 수 있었다. 어려운 신을 앞두고 형에게 질문을 했을 때 편하게 조언을 해주시기도 했다"라고 고마워했다. 차은우는 답변 말미 옆 자리에 앉아있던 이종석에게 "고마워요 형"이라고 직접 감사 인사를 전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차은우는 드라마로 연기를 시작했고, '데시벨'을 통해 처음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드라마와 영화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드라마랑 다르다고 느꼈던 점은 테이크가 갈 때마다 '이거 어때요?'라고 다같이 모여 상의를 하고, 감독님도 현장에 오셔서 모니터링을 함께 하셨다. 현장 편집본을 보면서 가감없이 의견을 나누는게 신기하면서도 배울 수 있었다"고 답했다.

차은우

이번 영화를 통해 성장한 점이 있느냐고 묻자 "캐릭터를 조금 더 잘 표현해보려고 노력을 했다. 감독, 선배 배우들에게도 많이 여쭤봤던 것 같다"고 겸손한 답변을 내놓았다.

차은우는 이번 작품에서 해군 잠수함 음향 탐지 부사관 역을 맡았다. 연기 뿐만 아니라 OST에도 참여해 엔딩에 흐르는 '항해'라는 노래를 직접 부르기도 했다.

'데시벨'은 소음이 커지는 순간 폭발하는 특수 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 분)와 그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 분)이 벌이는 사운드 테러 액션이다.

영화는 11월 16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