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3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운구비 없어 고국 못 가"…이영애, 딸 잃은 러시아인에 "돕고 싶다" 연락

김지혜 기자 작성 2022.11.03 08:44 수정 2022.11.03 08:47 조회 7,336
기사 인쇄하기
이영애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영애가 이태원 참사로 세상을 떠난 러시아인 가족의 안타까운 사연에 돕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달 29일 벌어진 이태원 참사로 인해 딸 박율리아나(25)를 잃은 고려인 3세 박아르투르씨의 사연이 알려지자 이영애가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박아르투르씨는 딸의 시신을 고향 러시아로 돌려보내고자 했지만 운구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운 상태다. 시신을 고국으로 옮기기 위해서는 시신방부처리(embalming) 비용 450만원, 뱃삯 450만원, 동해항까지 시신을 운구할 구급차 비용 50만원 등이 필요했다. 박씨는 양로원에서 일을 하면서 생활이 넉넉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오는 4일 강원도 동해시 동해항에서 출발하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행 페리선을 타야 한다. 이를 놓치면 일주일 뒤를 기약해야하는 상황이다.

언론을 통해 박씨의 사연을 접한 이영애는 한국장애인복지재단에 "경제적 어려움으로 고국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율리아나씨와 가족을 지원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이영애는 한국장애인복지재단 문화예술분야 자문위원장을 맡고 있다.

러시아 대사관도 나섰다. 시신 운구 비용을 마련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자국민을 위해 운구 비용을 직접 해결하기로 했다. 시신 운구를 위해 필요한 서류를 최대한 빠르게 발급하고 시신 운구 비용을 업체와 직접 협의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외국인 희생자를 대상으로 이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장례비를 선지급하는 방안 등을 관계부처와 논의하고 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