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뉴진스 작곡 '250', 독일 '리퍼반 페스티벌'서 첫 해외 쇼케이스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9.23 17:02 조회 77
기사 인쇄하기
뉴진스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한국의 DJ이자 프로듀서 '250(이오공)'이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리퍼반 페스티벌(Reeperbahn Festival)'에서 첫 해외 쇼케이스를 가졌다.

올해 오는 22일(현지시간) 진행되는 '리퍼반 페스티벌'은 독일 함부르크에서 매년 열리는 뮤직 마켓형 축제로, 미국의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SXSW)', 영국의 '더 그레이트 이스케이프(The Great Escape)'와 같은 유명 글로벌 뮤직 마켓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대형 행사다.

'리퍼반 페스티벌'에 앞서서도 '250'의 음악에 함부르크 현지 지역 방송국들이 인터뷰를 요청하는 등 많은 관심을 보였고, 쇼케이스에서도 '250'만의 독창적인 사운드로 관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250'은 올해 자신의 정규 음반 '뽕'을 발표하여 국내외 평단과 음악팬들의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영국의 가디언지는 '250'을 '국제적 보물(International treasure)'이라 수식하면서 음반 '뽕'의 음악적 성과를 높이 평했고, 영국 '와이어(Wire)', '믹스맥(Mix Mag)' 등 세계적 음악 잡지들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최근에는 NCT127, 잇지(Itzy), 뉴진스(NewJeans) 등 케이팝 음악을 프로듀싱하여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문화관광체육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원한 이번 공연은 '250'뿐만 아니라 'CHE', '너드커넥션', '다정'이 출연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