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빅톤 허찬, 음주운전 적발 활동 중단..."찰나의 잘못된 선택 후회해"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9.23 09:53 수정 2022.09.23 10:02 조회 4,240
기사 인쇄하기
빅톤 허찬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그룹 빅톤의 멤버 허찬(27)이 음주운전이 적발되며 활동을 중단했다.

소속사 IST 엔터테인먼트는 22일 "허찬이 지난 20일 오전 지인과 만남 뒤 귀가하던 도중 경찰에게 음주운전으로 적발되는 일이 있었다. 조사가 끝난 뒤 면허 취소 등의 처분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허찬은 절대 하지 말았어야 할 잘못을 한 점에 대해 크게 반성하고 있다"며 "금일 이후 팀 및 개인 활동은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찬은 빅톤 팬카페에 글을 남겨 자신의 행동에 대해 반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찰나의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큰 실망감을 안겨드리게 됐다"며 "돌이킬 수 없는 행동을 향한 모든 비난과 질책들을 마음속에 새기고 앞으로 제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기 위해 마음 깊이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빅톤은 허찬을 제외하고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갈 전망이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