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래퍼 매드클라운, 몇해 전부터 별거..."아들 때문에 알리기 조심스러워"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9.23 09:48 수정 2022.09.23 10:01 조회 8,115
기사 인쇄하기
매드클라운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래퍼 매드클라운(조동림·37)이 파경을 맞았다.

소속사 세임사이드컴퍼니는 22일 "매드클라운과 일반인 아내 분은 몇 해 전에 이미 이혼에 대해 원만히 소통하고 합의했다. 이혼을 결정한 뒤 별거 중이었다"고 밝히면서 "별거 중인 기간에도 좋은 친구처럼 소통하며 서로의 새로운 삶을 응원하고 아이의 양육을 위해 최선을 다하며 지내왔다"면서 "공식적인 절차는 아이가 어느 정도 인지할 수 있는 나이가 되기를 기다리며 미뤄오다가 지난해에 비로소 법적인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매드클라운은 지난 2016년 5월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했고 이듬해 아들을 얻었다.

매드클라운은 2008년 디지털 싱글 앨범 '러브 시크니스(Luv Sickness)'로 데뷔했으며, 2013년 엠넷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쇼미) 시즌2에서 톱4에 들며 주목받았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