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고딩엄빠2' 하리빈, 제작진이 과장해 연출..."제작진이 대신 전화했다"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9.22 17:14 조회 2,062
기사 인쇄하기
고딩엄빠 하리빈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우울증과 의부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출연자 하리빈이 "제작진이 과장된 연출로 욕을 먹게 했다."고 폭로하고 나서 진위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20일 방송된 '고딩엄빠2'에 출연한 하리빈은 두 자녀를 둔 가정주부이지만 우울증, 의부증 등으로 직장에 있는 남편 김경빈에게 수시로 전화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심지어 하리빈은 야근을 하는 남편의 직장에 전화를 걸어 "야근을 하는 게 맞나."라고 확인을 하는 등 일상생활에서도 큰 시련을 겪고 있었다.

방송 이후인 지난 21일 하리빈은 자신의 SNS 스토리를 통해 "아무리 방송이라지만 너무하다. 참다 참다 애들 욕까지 하셔서 개인 계정에 올린다."면서 "사전 인터뷰 때 남편한테 연락을 많이 하는 편이라고 했지만 하루에 13통까지 한 적이 없는데 (방송 당일에도) 방송에는 13통이 찍혀 있더라. 남편한테 물어보니 제작진 번호를 제 이름으로 저장해서 13통을 걸었다고 하더라."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전화하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는 상황에서도 작가분들이 옆에서 '지금 전화해보라'고 계속 요구하셔서 전화를 낮에 3통 이상 한 것 같은데, 그것조차 짜깁기와 편집으로 그 이상 한 것처럼 나갔다. 편집으로 과장한 건 이해한다. 방송이니까. 하지만 자의로 전화한 것도 아닌데"라면서 "처음에 '고딩엄빠' 촬영 취지가 편견을 없앤다고 해서 결심한 건데, 오히려 편견만 키운 것 같아 마음이 참 씁쓸하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고딩엄빠2' 제작진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