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리멤버' 남주혁 "지금까지 해보지 못했던 캐릭터"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9.20 08:56 수정 2022.09.20 13:12 조회 1,279
기사 인쇄하기
리멤버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김주혁이 영화 '리멤버'를 통해 새로운 청춘의 모습을 그려냈다.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2016년 데뷔작 '검사외전'으로 970만 흥행에 성공했던 이일형 감독의 신작이다.

남주혁은 이번 작품에서 20대 청년 인규로 분해 또 다른 청춘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인규는 80대 노인 필주(이성민)와 함께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일하는 평범한 20대 청년으로, 의도치 않게 필주의 복수에 가담하게 되는 인물이다. 딱 일주일만 운전을 도와주면 알바비를 넉넉하게 챙겨주겠다는 필주의 제안을 덥석 받아들인 그는 우연히 현장에서 찍힌 CCTV로 인해 사건 용의자로 지목된다.

극중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프레디'와 '제이슨'으로 나이 차이를 뛰어넘는 우정을 나누던 필주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자신이 운전해서 간 곳마다 사건이 발생하자 모든 상황이 당황스럽고 혼란스럽다. 남주혁은 필주의 복수의 여정을 그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바라보고 동행하는 인규를 통해 다양한 감정 변화를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여기에 그의 복수에 깊이 휘말리게 된 이후, 끊임없이 필주에게 질문을 던지고 회유를 하는 등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궁금증과 긴장감, 공감을 대신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남주혁은 "지금까지 해보지 못했던 캐릭터라는 점에서 매력을 느꼈다"라며 "의도치 않게 휘말린 상황 속에서 다양한 감정의 변화를 표현해야 하는 과정이 흥미로웠다"고 전했다. 이일형 감독 또한 "전형적인 20대 청년 인규 캐릭터를 풍부하게 표현해 줬고, 세대를 뛰어넘는 필주와 인규의 우정과 절친 케미를 함께 잘 만들어줬다"라고 말해 남주혁이 그려낼 인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리멤버'는 오는 10월26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