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BIFF 올해의 배우상' 권다함, 조한철·김슬기와 한솥밥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9.14 14:11 조회 34
기사 인쇄하기
권다함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권다함이 눈컴퍼니에 새 둥지를 틀었다.

눈컴퍼니의 성현수 대표는 "배우 권다함과 새로운 출발을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며 "때로는 누구나 공감하는 평범한 일상으로 초대하기도 하고, 때로는 진심 어린 이입점을 만들어 철저히 인물의 심리 속에 가두어버리는 듯한 강렬함을 선사하는 연기력과 매력을 가진 배우 권다함의 든든한 파트너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2012년 단편 '어쩌면 우리는'으로 독립영화계에 얼굴을 내민 권다함. 영화 '검사외전', '악마를 보았다', '시간이탈자', '7318 한용철', '쟤',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 쉼 없이 필모그래피를 쌓아 올렸다. 이후 단편 '호루라기', '아쿠아마린', '사원증', '굿타임' 등 관객들이 인물의 심리에 완전히 몰입케 만드는 세밀한 연기로 스크린 속 존재감을 한 뼘 더 키웠다.

이어 첫 주연을 맡아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섬세한 연기력을 보여준 장편영화 '그 겨울, 나는'으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을 수상, 충무로가 주목하는 차세대 주역으로 주가를 높이기도. 스크린을 넘어 브라운관으로 도약한 권다함은 현재 KBS 2TV 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를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신예 권다함이 새롭게 둥지를 튼 눈컴퍼니는 강길우, 김슬기, 김정우, 노재원, 박소진, 박정연, 우지현, 유의태, 이민지, 이상희, 이석형, 이유지, 임세미, 조수향, 조한철, 한동희가 소속돼 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