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뮤직

방탄소년단, 무료 부산 콘서트...구름인파 안전·바가지 숙소 '골치'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8.26 10:40 조회 3,100
기사 인쇄하기
방탄소년단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무료 콘서트를 부산에서 여는 가운데 벌써부터 10만명에 달하는 인파들에 대한 안전과 공연장 일대 숙소들의 얌체 영업이 문제로 떠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0일 15일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콘서트를 연다. 5만명의 좌석에 추가로 5만명이 스탠딩 공연을 즐길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의 국내외 높은 인기와 티켓 가격이 무료라는 점을 감안하면 공연 당일 운집하는 인파는 10만명을 훨씬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부산 시민들은 방탄소년단의 무료 콘서트가 열리는 기장군 일광읍의 특설 무대는 서울과 비교했을 때 대형 공연을 하기에 넓은 지역이 아닌데다, 평소에도 교통 체증이 심한 곳이다. 이 때문에 공연 당일 몰려든 구름 인파를 어떻게 안전사고 없이 통제할 수 있을지 벌써부터 우려가 나온다.

또 공연이 진행되는 날 부산 기장군의 일부 숙소의 가격들은 벌써부터 평소에 10배에 달할 정도로 오른 상황이다. 한 누리꾼은 숙소의 1박 가격이 95만원이 됐다며 황당하다는 글을 온라인에 올리기도 했다.

심지어 일부 숙소는 공연 계획 확정 전 예약한 고객들의 예약을 취소시킨 뒤 높은 가격을 책정한 뒤 다시 예약을 받는 '얌체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상황에 일부 누리꾼들은 "방탄소년단의 콘서트를 유치하기에 지자체가 시민들의 기본적인 안전 문제와 인프라 확인 등을 먼저 했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