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외계+인' 최동훈·소지섭·김태리, 코로나19 완치…못다 한 무대인사한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8.03 16:39 수정 2022.08.07 16:48 조회 56
기사 인쇄하기
'외계+인', 개봉 6일 만에 100만 돌파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외계+인' 1부의 주역 최동훈 감독과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조우진이 개봉 3주차 무대인사를 진행한다.

영화의 주역 5인방은 오는 8월 6일 개봉 3주차를 맞아 경기 지역 무대인사를 확정했다. 롯데시네마 수원(수원역)을 시작으로 CGV 수원, CGV 광교, 메가박스 분당, CGV 판교에서 관객들과 직접 만난다.

특히 최동훈 감독과 소지섭, 김태리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무대인사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완쾌 직후 관객과의 약속을 지키고자 무대인사에 나선다.

'외계+인' 1부는 인간의 몸에 가둬진 외계인 죄수의 탈옥을 막기 위해 631년 전으로 가게 된 '가드'와 '이안'이 얼치기 도사 '무륵', 그리고 신선들과 함께 외계인에 맞서 모든 것의 열쇠인 신검을 차지하려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지난달 20일 개봉해 전국 143만 명의 관객을 모았다.

ebada@sbs.co.kr

.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