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김다미·박해수, '더 테러 라이브' 감독과 만난다... '대홍수' 캐스팅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8.02 09:24 수정 2022.08.07 17:12 조회 53
기사 인쇄하기
김다미·박해수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김다미와 박해수가 영화 '더 테러 라이브'를 연출한 김병우 감독의 신작 '대홍수'(가제)로 뭉친다.

넷플릭스 측은 2일 "김병우 감독이 각본과 연출, 김다미와 박해수가 주연을 맡은 영화 '대홍수'(가제)의 제작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대홍수'(가제)는 대홍수가 덮친 지구의 마지막 날, 인류가 살아남을 수 있는 마지막 희망을 건 이들이 물에 잠겨가는 아파트 속에서 벌이는 사투를 그린 SF 재난 블록버스터 영화이다.

영화의 연출은 2013년 '더 테러 라이브'를 통해 청룡 영화제를 비롯한 국내 유수의 영화제에서 신인 감독상을 석권하고, 'PMC: 더 벙커' 등 극한의 상황과 그 속의 인물을 치밀하고 생동감 넘치게 담아내 호평을 받았던 김병우 감독이 맡았다.

김다미는 '대홍수'(가제)에서 인공지능 개발 연구원이자, 거대한 해일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안나'를 연기할 예정이다. 매 작품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김다미가 처음으로 보여줄 불가항력의 재난 앞에 놓인 복합적인 감정, 극한의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한 사투의 절박함까지 모든 것이 흥미롭다.

지구 전체를 위협하는 대홍수 속에서 '안나'를 구조하려는 인력보안팀 '희조' 역은 박해수가 맡았다. 그가 연기할 '희조'는 생존을 장담할 수 없는 대홍수라는 재난에 맞서 '안나'를 끝까지 구조하려는 모습을 통해 그 미션의 이유와 배후를 궁금하게 하며 극의 몰입도를 더할 예정으로, 다양한 캐릭터와 놀라운 연기로 주목받아온 두 배우의 만남이 기대를 모은다.

'대홍수'(가제)는 '더 테러 라이브'로 김병우 감독과 호흡을 맞춰온 전려경 대표가 설립한 환상의 빛이 제작을 맡는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