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故 신해철 딸' 신하연, 모델 데뷔 "심장이 벌렁벌렁"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7.31 15:32 수정 2022.08.07 17:24 조회 2,359
기사 인쇄하기
신하연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故) 신해철의 딸 신하연이 모델로 데뷔한다.

31일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는 고(故) 신해철의 딸 신하연이 모델 데뷔 무대를 앞두고 만반의 준비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톱모델 멘토 이현이도 만나 스페셜 수업도 받는다.

이날 이현이는 신하연에게 워킹의 기초를 비롯해 자신만의 색깔을 가미해 무대를 사로잡아야 한다며 진정성 넘치는 조언을 건넨다.

특히 모델 선배인 장윤주, 송경아, 한혜진의 워킹을 완벽하게 복사한 워킹을 선보여 신하연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현이는 모델 중에서는 아담한 편인 장윤주에 대해서는 엉덩이를 많이 사용한 섹시한 워킹을, 키가 큰 송경아는 시선을 아래로 꽂으며 눌러주는 워킹을 한다고 소개했다. 한혜진을 '워킹의 교과서'라고 칭하며 "전 세계에서 가장 완벽한 워킹을 하는 사람"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현이의 특급 코치를 받은 신하연은 식단 조절까지 병행하며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결전의 날이 다가온다. 신하연은 모델 데뷔 무대에 앞서 메이크업을 받았는데 "이렇게 진한 메이크업을 처음 받아본다"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엄마와 영상통화를 하던 신하연은 "화장까지 하니까 실감 나서 긴장된다"며 상기된 미소를 지었다.

다른 키즈 모델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긴장을 풀던 신하연은 무대를 앞두고 "손이 땀 때문에 축축하다"며 긴장했지만, 무대에 오르자 완벽하게 달라진 눈빛으로 관중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모델 데뷔 첫 무대를 소화한 신하연은 "여기저기서 카메라 플래시가 터지고 그래서 그때 막 심장이 벌렁벌렁했다. 긴장한 거 치고는 잘했던 거 같다. 연습한 게 도움이 된 거 같다"며 "사람들 앞에서 관심을 받는 것도 꽤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나중에 한 번 더 시도해 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본주의학교'는 10대부터 MZ세대까지 요즘 애들의 현실적인 경제스터디를 담은 예능프로그램으로 10대를 위한 경제교실 '방과 후 자본주의학교', MZ 세대를 위한 재테크 '불나방 소셜투자클럽', 생계를 위한 창업 도전기 등을 다룬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