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장서희, 심리 수사극 '독친'으로 5년 만 스크린 복귀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7.29 09:51 수정 2022.08.07 17:40 조회 52
기사 인쇄하기
장서희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장서희가 영화 '독친'으로 5년 만으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독친'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족 간 소통의 부재를 날카롭게 지적한 심리 수사극으로 자살로 종결될 것 같았던 딸 유리의 죽음에 대한 진실과 그 이면에 감춰졌던 모녀의 갈등을 그린 작품이다.

극 중 장서희는 사랑했던 딸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세상이 무너지는 아픔을 겪는 엄마 혜영 역으로 분한다. 관련 수사가 진행될수록 새롭게 밝혀지는 진실에 큰 혼란을 겪는 인물로 복합적인 내면과 심리적인 갈등을 심도 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장서희는 영화 '귀신이 산다' '마이 캡틴 김대출' '중2라도 괜찮아', 드라마 '인어아가씨' '회전목마' '사랑찬가' '아내의 유혹' '산부인과' 등 유수의 작품들을 통해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영화 출연은 지난 2017년 '중2라도 괜찮아' 이후 약 5년 만이다.

'독친'은 오는 8월 중순 크랭크인 예정이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