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NCT 드림 콘서트 결국 취소..."멤버 2명 코로나19 확진"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7.28 06:57 수정 2022.08.04 03:24 조회 191
기사 인쇄하기
NCT 드림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멤버 2명이 연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NCT 드림이 단독 콘서트를 결국 취소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7일 팬 플랫폼 광야 클럽을 통해 "NCT 드림 런쥔은 컨디션 이상 증세를 느껴 실시한 자가진단키트에서 양성 결과가 나와 곧바로 PCR 검사를 진행했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재택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5일 NCT의 또 다른 멤버 마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에 SM엔터테인먼트 측은 NCT 드림의 단독 콘서트 취소를 결정했다. 소속사는 "현 상황에서는 최고의 공연을 보여드릴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라며 "팬 여러분의 깊은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NCT 드림 오는 29~3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2번째 단독 콘서트 '더 드림쇼2 - 인 어 드림'(THE DREAM SHOW2 - In A DREAM)을 개최할 예정이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