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옥주현, 김호영 고소 취하+사과...남은 건 갑질 의혹 해명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6.24 15:34 수정 2022.06.28 02:19 조회 1,257
기사 인쇄하기
옥주현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관여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하면서도 배우 김호영을 고소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옥주현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작품 캐스팅 문제에 관한 논란에 휩싸이면서 제가 뮤지컬 업계 동료 배우를 고소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옥주현은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쓴 '아사리판은 옛말. 지금은 옥장판이다'라는 글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김호영의 글은 옥주현의 '엘리자벳' 캐스팅 관여 의혹을 더욱 크게 확산시켰고 옥주현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정 대응을 예고했다.

하지만 1세대 뮤지컬 배우들의 호소문을 시작으로 옥주현의 태도를 비탄하는 뮤지컬 배우들의 글들이 이어졌다.

그러자 옥주현은 "뮤지컬 배우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봤다"며 "저 또한 뮤지컬을 사랑하고 아끼며 17년간 뮤지컬에 몸을 담은 한 사람으로서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고 말했다."면서 "소송과 관련해 발생한 소란들은 제가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도 옥주현은 "저는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다"면서 "오디션을 통해 본인의 실력을 인정받은 배우들이 폄하되지 않길 바란다. 캐스팅과 관련한 모든 의혹에 대해 공연 제작사에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옥주현이 캐스팅 관여 의혹에 대해서 재차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뮤지컬 계에서는 옥주현이 스태프와 후배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되면서 논란이 커진 상태다. 특히 유튜버 이진호에 따르면 일부 뮤지컬 스태프들은 옥주현이 무대 뒤에서 물병을 함부로 놓거나 가습을 한다는 이유로 샤워실의 물을 몇 시간씩 틀어놓고 에어컨과 히터를 틀지 못하게 하는 등의 행동을 했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