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최동훈 감독이 본 류준열·김태리·소지섭·김우빈의 매력 "시간을 정지시키는…"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6.23 12:15 수정 2022.06.23 13:21 조회 280
기사 인쇄하기
소지섭 김태리 김우빈 류준열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최동훈 감독이 영화 '외계+인'에 출연한 배우들의 매력을 자신의 관점에서 설명했다.

23일 오전 11시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최동훈 감독은 초호화 캐스팅을 완성한 것과 관련해 각각 배우들의 인상과 매력을 밝혔다.

먼저 류준열에 대해서는 "영화에서 차가운 역할도 많이 했지만 배시시한 매력도 보여줬다. 그 모습으로 무륵을 연기하면 좋겠다 싶었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김태리에 대해서는 "시간을 정지시키는 것 같은 표정을 지을 때가 있다. 그 표정을 좋아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우빈과는 오랜 인연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김우빈 씨는 6년 전에 영화를 같이 하려고 했는데 아프면서 무산됐다. 이후 건강을 회복하셨다. 이 영화의 시나리오를 쓰고 있을 때 우빈 씨가 작은 역이라도 하고 싶다고 하더라. 그가 맡은 '가드' 역할이 처음엔 작았지만 이야기를 쓰면서 커져서 우빈 씨가 하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최동훈 감독

오랜 동지인 염정아에 대해서는 "'범죄의 재구성'과 '전우치'를 함께 했었는데 나는 사람들이 염정아 씨의 매력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로 보여주고 싶었다. 그런데 이번에 다시 해보니 이렇게 몸을 못쓰는 배우는 없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염정아 씨가 와이어를 타는데 기도하는 마음으로 지켜봤다. 제발 다치지 말고 촬영을 마치게 해 달라고. 그 모습은 마치 연이 날아가는 느낌이더라"라고 말했다.

김의성에 대해서는 "전작 '암살'을 끝내고 나서 의성 선배와 술을 많이 마셨다. 이 영화를 구상하면서 '촬영이 되게 힘들 거 같다'고 했는데 '다 돼요. 한국의 기술력으로 다 된다'고 말씀을 해주셔서 큰 힘을 얻었다. 그래서 영화 내내 이분에게 가면을 씌여드렸다"로 말했다.

조우진에 대해서는 "오래전부터 작업을 해보고 싶은 배우였다. 그래서 시나리오를 쓰기 시작할 무렵부터 만나서 제안을 했었다"고 말해 높은 신뢰감을 드러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신과함께'에 이어 한국 영화로는 역대 두 번째 1,2편 동시 촬영을 감행했다.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