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김구라 아들' 그리, 23살 차 늦둥이 동생 안아본 적 없는 이유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6.22 14:20 조회 43,493
기사 인쇄하기
그리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인 래퍼 그리(본명 김동현)가 23살 차 늦둥이 동생을 안아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서는 혜림의 집을 찾아 아들 시우를 돌보는 강주은, 가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가비는 혜림의 아들을 보자마자 "어떻게 안아요? 나 안는 법을 모른다"며 어쩔 줄 몰라했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그리 역시 "나도 이랬다"라고 공감했다.

이에 MC 이금희는 그리에게 "동생을 한 번도 안아보지 않았냐. 동생이 시우보다 크지 않냐"라고 물었고, 그리는 "(동생이) 시우보다 큰데 아직 돌은 안 됐다. 아직 아기를 못 안아봤다"라고 답했다.

이어 "(부모님께서는) '괜찮아, 안아봐'라고 하셨는데 혹시나 미끄러질 것 같았다. 그래서 못 안겠어서 '서너 살 되면 그때 안아주겠다'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실 내가 조금 드라이(무뚝뚝)해서 멀리서 가만히 보는 걸 좋아한다. 마음속으로는 귀여운데 표현이 안 된다"고 동생에 대한 애정을 넌지시 드러냈다.

그리의 아버지인 김구라는 지난해 9월 12세 연하 아내에게서 딸을 얻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