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칸 매료시킨 '헌트', 8월 10일 개봉…이정재 연출력 빛 본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6.21 09:29 수정 2022.06.28 02:40 조회 31
기사 인쇄하기
조직 내 침투한 스파이를 색출하라 헌트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헌트'가 8월 10일 개봉을 확정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신드롬을 일으킨 이정재 감독의 연출 데뷔작으로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 고윤정이 출연했다.

앞서 이 영화는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돼 통해 한국 영화의 위상을 높인 것은 물론 전 세계 영화 팬들에게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한데 이어 이번 개봉 확정을 통해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영화 '헌트' 예고편

공개된 공식 포스터는 조직 내 침입한 스파이로 주요한 작전이 실패하자 그 실체를 쫓게 되는 박평호(이정재)와 상부의 지시를 받고 스파이를 추적하기 시작한 김정도(정우성)의 강렬한 모습이 대비를 이룬다. 특히 김정도가 박평호에게 총구를 겨누며 일촉즉발의 상황을 연출하는데, 서로를 의심하고 몰아가며 스파이의 실체를 맹렬히 추적하던 두 사람이 어떤 사건을 마주한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돋운다. 그뿐만 아니라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팽팽한 긴장감은 강렬한 서스펜스가 돋보이는 심리전부터 박력 넘치는 액션까지 담길 예정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기 충분하다.

이어 함께 공개된 공식 예고편은 늦은 밤, 차 안에서 긴급한 사안을 보고하는 박평호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여기에 박평호가 이끄는 안기부 해외팀의 에이스 방주경(전혜진)이 증거를 향해 접근하고, 김정도가 이끄는 국내팀 요원 장철성(허성태)이 윗선에 동림이 있음을 확신하며 상대방의 동태를 보고하는 모습은 긴장감을 더욱 끌어 올린다.

서로를 용의선상에 올려두고 조사에 박차를 가하는 두 사람은 불꽃 튀는 갈등을 일으키며 긴장감을 높인다. 또한 '사냥꾼이 될 것인가, 사냥감이 될 것인가'라는 카피와 함께 동림을 찾지 못하면 스파이로 몰릴 위기에 처한 인물들의 모습이 이어지며 두 사람이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키운다.

더불어 시선을 압도하는 액션 시퀀스를 비롯해 "난 네가 반드시 동림이라고 생각해"라는 김정도의 마지막 대사는 이들이 극한까지 몰고 갈 대립과 강렬한 액션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헌트'는 오는 8월 10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