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문화사회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 최고의 디바들 총출동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6.20 13:41 조회 67
기사 인쇄하기
미세스 다웃파이어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전세계 최초 라이선스 공연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제작: ㈜샘컴퍼니, ㈜스튜디오선데이)가 8월 말 한국 상륙을 예고하며 실력파 5인의 여성 캐스트를 공개했다.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는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시애틀 트라이아웃 공연 오픈과 동시에 연이은 티켓 매진으로 브로드웨이에 성공적으로 입성하여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며 흥행몰이를 하고 있다.

특히, 이번 작품은 논-레플리카 버전으로 국내 정서에 맞춰 재탄생하여 관객들의 웃음을 자극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며, 이를 완성시켜 줄 뮤지컬계 최고의 디바 5인의 합류로 탄탄한 라인업을 선보여 뮤지컬 팬들의 기대감을 한껏 자극할 예정이다.

먼저, 철부지 남편 다니엘과 이혼 후 홀로 세 아이들을 양육하며 회사 대표의 역할까지 소화해내는 24시간이 모자란 워킹맘 '미란다' 역에 신영숙과 박혜나가 합류하였다.

파워풀한 보이스와 압도적인 무대 장악력으로 <레베카>, <맘마미아!> 등 끊임없이 명작에 출연하여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뮤지컬 배우 신영숙과 <위키드>, <데스노트> 등 다양한 작품에서 팔색조의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폭발적인 가창력의 배우 박혜나가 미란다 역을 맡아 관객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예정이다.

신영숙은 "밝고 행복한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 너무 즐겁다. 그 동안 연기하지 않은 색다른 캐릭터이고, 초연인 만큼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넣어 함께 좋은 작품을 만들고 싶다"고 기대를 드러냈으며, 더블 캐스트된 박혜나 역시 "좋은 분들과 함께 작업을 하게 되어 기대가 된다. 이번 작품에서도 관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좌중을 압도하는 코미디의 진수를 보여줄 아동보호과 공무원 '완다'역에는 홍지민과 김나윤, 박준면이 이름을 올리며 기대를 모았다.

직접 완다로 변신해 오디션을 보았을 정도로 작품에 대한 열정을 보인 긍정의 아이콘 홍지민과 <웃는남자>, <레베카> 등 굵직한 작품에서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인 감초연기의 대가 김나윤, 연기뿐만 아니라 예능에서도 활약하며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신스틸러 박준면의 합류로 소름 돋는 가창력을 라이브로 들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예고했다.

홍지민은 "이 시기에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 즐거움을 줄 수 있는 희망적인 작품에 함께하게 되어 의미가 크다."라며 기대감을 밝혔으며, 김나윤은 "완다역을 통해 엄격하고 진지하지만 내면에 담긴 순수함을 완벽히 표현해내고 싶다."며 각오를 표했다. 박준면은 "좋아하는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 행복하다. 어떤 모습의 뮤지컬로 탄생할지 기대가 크다."고 합류 소감을 밝혔다.

한편,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는 뮤지컬계 레전드 5인의 화려한 출격으로 베일을 벗은 가운데, 동명의 원작 영화에서 로빈 윌리엄스가 연기한 그의 인생 캐릭터 '다웃파이어' 역할에 누가 이름을 올릴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미스터~리한 그녀 '미세스 다웃파이어'와의 만남으로 삶의 웃음을 되찾는 가족의 이야기를 유쾌하게 담아낸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는 8월 말 샤롯데씨어터에서 관객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으며 7월 초 인터파크, 티켓링크, 샤롯데씨어터에서 1차 티켓이 오픈 될 예정이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