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 말레이시아영화제 평생공로상 받는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6.17 09:44 조회 71
기사 인쇄하기
김동호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이 말레이시아국제영화제에서 평생공로상을 받는다.

강릉국제영화제 측은 김 이사장이 제5회 말레이시아 골든 글로벌 어워즈에서 대만의 허우 샤오시엔 감독과 공동으로 평생공로상을 받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골든 글로벌 어워즈는 말레이시아국제영화제 폐막 이후 열리는 시상식으로, 올해는 다음 달 16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다.

조안 고 말레이시아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은 "김 이사장은 부산국제영화제와 강릉국제영화제 창립자"라며 "영화제와 영화 산업 전반에 걸쳐 찬사를 받아온 수많은 업적을 남겼다"고 선정의 이유를 밝혔다. 말레이시아국제영화제의 역대 평생공로상 수상자로는 홍콩의 쉬안화(허안화) 감독, 배우 홍진바오(홍금보) 등이 있다.

김 이사장은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가 출범할 때부터 20여년간 집행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아시아 영화계의 대부'로 자리매김했다. 2015년부터 3년간은 이사장으로서 부산국제영화제가 각종 외압으로 어려움에 처했던 시기 소방수로 활동하기도 했다. 부산국제영화제 활동 전에는 1961년 문화공보부를 시작으로 공직에 몸담은 공직자 출신으로, 영화진흥공사 사장, 문화부 차관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강릉국제영화제를 이끌고 있다.

김 이사장은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 은관문화훈장(2005), 프랑스 파리시 훈장(2006), 유네스코 펠리니상(2007), 프랑스 예술문화훈장 오피시에(2007), 대한민국 국회대상 공로상(2011),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영화제 평생공로상(2013), 프랑스 레지옹 도뇌르 슈발리에 장(2014) 등을 받았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