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방송국에서 여성 투신시키겠다"…조주빈, '그알' PD에 협박 '충격'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6.17 08:13 수정 2022.06.17 08:14 조회 3,845
기사 인쇄하기
그알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불법 성착취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박사방'에 유포한 조주빈이 N번방 사건을 취재한 방송사 제작진에게 협박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10일 SBS 유튜브 채널에는 'n번방 박사 조주빈이 SBS PD에게 직접 한 협박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현재 SBS 프로그램 의 연출을 맡은 정재원 PD가 출연해 N번방 사건을 보도하게 된 과정을 밝혔다.

진행자는 정재원PD에게 "최근에 N번방 사건을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에 출연하셨다. 다큐에 출연한 계기가 뭐냐"고 물었다.

정PD는 "먼저 (다큐멘터리) 감독님이 연락이 오셨다. '박사(조주빈)'랑 '갓갓(문형욱)'이 잡히는 과정에서 수사팀이 확대되고 했던 일이 있어서 '그때 얘기를 듣고 싶다'고 하시더라. 저도 전후 사정을 다 알기에 N번방 사건은 한 번 정리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다큐멘터리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지금은 '박사'도 잡히고 '갓갓'도 잡히고 해서 우리가 실체를 알지 않나. 그런 게 그때는 어떤 실체도 드러나지 않았을 때"라고 덧붙였다.

정PD는 "조주빈하고 직접 텔레그램 방에서 대화할 때 그가 여러 가지 협박을 직접 했었다. '(N번방 사건을) 보도하면 SBS 옥상에서 어떤 여성을 극단 선택 시키겠다' 이런 식의 협박을 했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조주빈에게 자신이 입을 열면 대한민국이 뒤집어진다"라는 협박을 들었다고 밝혔다. 정PD는 "(조주빈한테) '네가 그렇게 인맥이 대단하고 대한민국을 움직일 수 있는 사람이라면 내일 중앙언론사의 부장급 언론인 한 명이라도 나한테 전화올 수 있게 만들면 네 말 믿겠다'고 말하니까 깨갱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정PD가 조주빈을 대담하게 대할 수 있었던 것은 그의 성격을 어느 정도 파악했기 때문이었다. 그는 "얘가 이런 식으로 자기를 포장하는 게 대부분 허풍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n번방 사건'은 2018년 하반기부터 2020년까지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텔레그램, 디스코드 등의 채팅방을 통해 이를 유포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다.

지난해 10월 조주빈은 아동·청소년 성보호법 위반, 범죄단체조직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10월 징역 42년형이 확정됐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