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BTS, 그룹 활동 잠정 중단 선언 "방향 잃었다…'나'를 찾는 시간 가질 것"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6.15 08:13 수정 2022.06.15 09:54 조회 459
기사 인쇄하기
방탄소년단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데뷔 9년 만에 그룹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방탄소년단은 14일 오후 공식 유튜브 채널 'BANGTANTV'(방탄티비)에 '찐 방탄회식' 영상을 올려 "우리가 잠깐 멈추고, 해이해지고, 쉬어도 앞으로의 더 많은 시간을 위해 나아가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영상은 7명의 멤버들이 술잔을 기울이며 마음속 깊은 이야기를 터놓는 콘셉트로 촬영됐다. 멤버들은 지난 9년간 활동을 이어오며 겪은 고민을 허심탄회하게 말했다.

리더 RM은 "'다이너마이트(Dynamite)'까지는 우리 팀이 내 손 위에 있었던 느낌인데 그 뒤에 '버터(Butter)'랑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부터는 우리가 어떤 팀인지 잘 모르겠더라"며 "어떤 이야기를 하고 어떤 메시지를 던지느냐가 중요하고 살아가는 의미인데, 그런 게 없어졌다"고 털어놨다.

오랜 단체 활동이 '개인의 성장'을 힘들게 했다는 솔직한 이야기도 했다. RM은 "K팝 아이돌 시스템 자체가 사람을 숙성하게 놔두지 않는다"며 "계속 뭔가를 찍어야 하고 해야 하니까 내가 성장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인간으로서 10년 전이랑 많이 달라졌다. 내가 생각을 많이 하고, 뒤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보낸 다음에, 그것들이 숙성돼서 내 것으로 나와야 하는데 10년간 이렇게 방탄소년단을 하며 물리적인 스케줄을 하다 보니 내가 숙성이 안 되더라"고 덧붙였다.

방탄

RM은 또 "우리가 최전성기를 맞은 시점에서 세상에 어떤 식으로든지 기능해야 할 것 같은데 내가 생각할 틈을 주지 않았다"며 "언제부터인가 우리 팀이 뭔지 모르겠다. 나와 우리 팀이 앞으로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를 몰랐다"고 속내를 고백했다.

슈가도 "가사가, 할 말이 나오지 않았다"며 "(언제부턴가) 억지로 쥐어 짜내고 있었다. 지금은 진짜 할 말이 없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창작의 고통을 토로하기도 했다.

지민은 "지금에 와서야 우리가 각자 어떠한 가수로 팬분들에게 남고 싶은지를 이제야 알게 돼서 지금 힘든 시간을 보내는 것 같다"면서 "이제서야 (각자의) 정체성을 가지려는 것 같고 그래서 좀 지치는 게 있는 게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정국은 "개인적으로 좋은 시간 많이 보내고 다양한 경험을 쌓아오며 한 단계 성장해 여러분한테 돌아오는 날이 있을 것"이라며 "지금보다 더 나은 7명이 분명 돼 있을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한 단계 성장을 위한 휴식을 지지해달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믹스테이프'(비정규 음반)로만 진행했던 솔로 음악 활동을 정식으로 펼쳐나가겠다고 앞으로의 활동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제이홉은 "개인 앨범에 대한 방탄소년단의 기조 변화를 이야기해야 할 것 같다"며 "방탄소년단의 챕터 2로 가기에 중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RM은 "믹스테이프라고 했던 콘텐츠를 이제 (정식) 앨범으로 본격적으로 전환할 것"이라며 "제이홉의 콘텐츠부터는 정식으로 발매할 것이다. 각각 개인의 뭔가를 발현하기에는 너무 늦긴 했다"고 덧붙였다.

진은 "나는 배우가 하고 싶었다"며 "아이돌을 하게 되면서 더 많은 것들을 경험하니 그쪽(배우)에 대한 미련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인생은 모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숙소 생활도 마침표를 찍게 됐다. RM이 "숙소가 계약 만료가 됐다"고 언급하자, 뷔는 "되게 추억이 많았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보내줄 때 됐지. 나이가 몇 살이냐"고 반응했다. 지민은 "우리 7명이 진짜 다 다르다. 성격도 다르고 취향도 다르고 맞는 것보다 안 맞는 게 더 많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슈가는 "같이 살았다는 게 기적"이라고 말했고, 막내 정국은 "같이 살아서 이만큼 온 것"이라고 웃어 보였다.

멤버들은 각자 내면의 고민과 개인 활동의 방향성을 언급하면서도 해체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RM은 "사람들이 원하는 퍼포먼스를 (이번에) 보여드리지 못해서 너무 미안하다"면서도 "나중에 모였을 때 제대로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을 오래 하고 싶다. 오래 하려면 내가 나로서 남아 있어야 한다"며 "우리가 옛날처럼 멋있게 춤을 추지는 못하더라도 방탄소년단으로, RM으로 남아있고 싶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챕터 1을 정리하는 앨범 '프루프'(Proof)를 발표해 2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결과적으로 '프루프'는 방탄소년단 단체 활동의 1막을 마무리하는 앨범이 됐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