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하이브 측 "르세라핌, 당분간 김가람 뺀 5인 체제...물리적 폭행 없었다"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5.20 15:15 수정 2022.05.20 18:27 조회 1,171
기사 인쇄하기
르세라핌 김가람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하이브와 쏘스뮤직 측이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르세라핌 멤버 김가람이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히면서도 "폭행 가해는 명백히 없었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하이브와 쏘스뮤직은 20일 김가람 관련 추가 의혹에 대한 사실 관계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본인 및 또래 친구들이 모두 미성년자들인 만큼 구체적인 해명을 자제해왔지만 '물리적 폭력을 수반한 학교 폭력의 일방적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바로잡고자 한다."고 알렸다.

소속사가 주장한 김가람의 학교폭력 처분에 대한 사건은 김가람과 피해를 주장한 유은서(가명)이 중학교 1학년 생이었던 201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김가람과 유은서는 같은 학교 친구로 지냈으나, 유은서가 다른 친구가 학교에서 탈의 중일 때 속옷만 입은 사진을 촬영해 SNS에 무단으로 올려 갈등이 벌어졌다. 이에 사진 속 B씨의 친구였던 김가람 등 5명이 유은서를 따로 만나 욕설과 함께 항의를 했다는 게 소속사의 주장이었다.

김가람 측은 "유은서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시인했으나, 이 행동으로 인해 학교로부터는 어떤 처벌도 받지 않았다. 오히려 김가람 등을 가해자로 지목해 학폭위에 회부했고, 이후 자신은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갔다. 그 결과 김가람과 친구 1명은 학폭위 처분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이브는 김가람도 학창시절 사이버불링의 피해자였으며, '화분으로 친구의 머리를 때렸다', '강제전학을 갔다' 등 소문에 휩싸였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김가람은 잠시 활동을 중단하고 마음을 치유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면서 당분간 5인 체제로 활동한다는 계획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하이브 측은 "데뷔를 앞둔 아티스트를 음해하려는 악의적 주장이나 허위사실을 유포한 주체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며, 허위사실 중 증거가 확보된 사안에 대해 당사는 이미 고소 등 법적 대응을 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사진=백승철 기자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