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1살 때 헤어진 아버지가 사인회에"...르세라핌 사쿠라, 가정사 최초 고백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5.15 08:06 조회 2,766
기사 인쇄하기
르세라핌 사쿠라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그룹 르세라핌 일본멤버 사쿠라가 가정사를 최초로 고백했다.

사쿠라는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형님'에 출연해 "기억에 남는 팬이 누군가."란 질문을 받고 어린 시절 헤어져 얼굴도 몰랐던 아버지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사쿠라는 "사실 내가 1살 때 부모님이 이혼을 했다."고 깜짝 발언을 했고, 이를 들은 패널들은 "팬에 대한 얘기를 하는 것인가."라며 어리둥절해 했다.

이에 사쿠라는 "내 얘기가 맞다."고 말하면서 "아빠를 본 적도 없고 사진도 못 봐서 얼굴도 모르는데 내가 고향에서 처음으로 악수회를 했는데 어떤 남자분과 악수하자마자 '아빠다'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리고 그 다음 사람이 할머니같았는데 '너 기억나지 않아?'라고 말해줘서 더 확신했다."고 말하면서 "이후 다시는 얼굴을 보지 못했다."며 가정사를 털어놨다.

한편 이날 '아는 형님'에 함께 출연한 빌리의 츠키는 사쿠라에 대해서 "똑같이 일본 사람인데 한국에서 활동하는 걸 보고 감동을 받았고, 예쁘고 완벽하다고 생각했다."면서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라며 사쿠라의 일본 내 높은 인기에 대해 설명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