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흑화된 소년 콘셉트? 성장과정이라 생각"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5.09 17:08 조회 37
기사 인쇄하기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연준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4세대 아이돌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흑화된 소년의 콘셉트로 돌아왔다. 다크한 퍼포먼스와 새롭게 해석한 이별송이 관전 포인트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9일 오후 3시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4번째 미니앨범 '미니소드 2 : 서스데이즈 차일드'(minisode 2: Thursday's Child)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이별 후 분노하기도 하고 나의 모습에 도취되기도 하고 그런 감정에 솔직하게 반응하는 모습을 담았다."면서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했다.

휴닝카이는 "'흑화' 콘셉트를 한다는 얘기를 듣고 '올 게 왔구나' 생각했다."며서 "이별도 성장 과정에서 빠질 수 없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새로운 콘셉트를 하면서 제가 몰랐던 모습을 발견하기도 하고 한층 더 성장해나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수빈 역시 새로운 콘셉트에 적응하는 것에 대해서 "'루저 러버' 뮤직비디오를 촬영할 때도 감자튀김을 던진다거나 사람한테 소리를 지르는 게 어려웠다. 다섯 멤버가 크게 화를 내는 성격이 아니라서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서 연습했다. '주체할 수 없는 화를 보여달라'는 디렉팅을 받아서 열심히 연습했다."고 말했다.

'미니소드 2 : 서스데이즈 차일드'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지난해 8월 정규 2집 리패키지 '혼돈의 장: 파이트 오어 이스케이프'(FIGHT OR ESCAPE)를 발표한 이후 9개월여 만에 내놓는 신보다. 타이틀곡은 순수했던 소년이 첫사랑이 깨진 뒤 분노와 상실의 감정에 휩싸이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 하드코어 힙합 장르 곡 '굿 보이 곤 배드'(Good Boy Gone Bad)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사진=백승철 기자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