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파이란' 송해성 감독, 드라마 연출 도전…김운경 작가와 의기투합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5.09 15:20 조회 103
기사 인쇄하기
착한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파이란',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등을 연출한 송해성 감독이 드라마 연출에 도전한다.

(주) 하이브 미디어코프는 9일 오후 "'서울의 달', '파랑새는 있다', '유나의 거리' 등 한국 드라마사에 한 획을 그은 작품들을 집필해온 김운경 작가와 영화 '파이란',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고령화 가족'의 송해성 감독이 드라마 '착한 사나이'(가제)로 뭉친다"고 전했다.

'착한 사나이'는 할아버지 건달, 아버지 건달, 아들 건달로 내려오는 건달 3대 집안의 장손 '석철'이 가족과 직장, 사랑을 지키기 위해 겪는 파란만장 사건들을 웃음과 눈물로 그려낸 작품이다.

극본을 맡은 김운경 작가는 '서울의 달', '파랑새는 있다', '유나의 거리'에 이르기까지 소시민들의 삶을 사실적이면서도 따뜻하게 묘사해내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연출을 맡은 송해성 감독은 영화 '파이란',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고령화 가족' 등에서 보여주었던 섬세한 감정을 담아내는 탁월한 연출로 사람들의 따뜻하면서도 가슴 저릿한 이야기를 실감나게 표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착한 사나이'의 제작은 영화 '내부자들', '남산의 부장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 완성도 높은 작품들을 꾸준히 선보인 하이브 미디어코프가 맡는다. 하이브 미디어코프는 현재 김성수 감독이 연출하는 영화 '서울의 봄'이 촬영 중이며, 올 하반기에는 허진호 감독과 우민호 감독의 신작이 크랭크인 할 예정이다. 영화 뿐만 아니라 원신연 감독이 연출하는 '야후', 홍원찬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은 '갱스터' 등 여러 편의 드라마들을 준비하며 형식과 플랫폼에 구애받지 않는 다양한 컨텐츠들을 기획, 제작 중이다.

풍자와 해학의 기법으로 사람 냄새나는 작품들을 만들어온 김운경 작가와 송해성 감독이 만나 전 세대가 공감하 즐길 수 있는 작품으로 만들어질 드라마 '착한 사나이'(가제)는 각본과 캐스팅 작업을 올해 마무리할 예정이다. 내년 초 촬영을 시작해 내년 중 방영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