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60억 건물주' 기안84, 투자 실패로 다 잃었다?…"한방 크게 가려다가"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4.21 09:12 조회 13,072
기사 인쇄하기
기안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기안84가 주식투자의 위험성을 알리는 상황극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19일 기안84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투자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는 한 증권회사의 유료광고로 제작된 콩트였다.

영상에서 기안84는 투자증권회사에 다니는 '김몰빵'으로 등장했다. 김몰빵은 "투자 증권 회사에 다니고 있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기안84를 닮았다는 제작진의 말에 그는 "올해 듣던 얘기 중 가장 기쁜 얘기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몰빵은 "지금 시장을 말씀드리면 국제적인 정세 불안으로 스태그플레이션이 우려가 될 정도로 장이 불안정하다"고 설명했다. "투자를 어디에 해야하나"는 질문에는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마라. 몰빵은 위험하다"고 조언했다.

이후 여주인공 봉지은이 등장했다. 여성 분장을 한 기안84였다. 1인 2역을 하게 된 기안84는 "봉지은 씨가 코로나에 걸려서 제가 봉지은 역할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안

두 사람은 보고를 위해 사장실에 방문했다. 김몰빵은 얼굴이 피범벅이 된 채로 사무실에서 나와 봉지은을 깜짝 놀라게 했다. 자막에는 '직장내 괴롭힘 신고 #1350'라는 깨알 정보가 고지돼 웃음을 자아냈다.

김몰빵은 "내일모레면 40인데 이렇게까지 해야 하냐. 내가 여기 아니면 갈 데가 없는 줄 아냐"며 분노했다. 봉지은은 처음에는 흥분한 김몰빵을 만류하다가 나중에는 "사장실에 쳐들어가라"고 조언했다.

사직서를 손에 쥔 김몰빵을 사장실을 찾아갔다. 이때 사장실 문 앞에서 주식과 관련한 극비 정보를 엿들었다.

이후 '1년 뒤'라는 자막이 떴고 종이 박스 집에서 기상을 하는 김몰빵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몰빵은 "제가 예전에 투자 전문 회사에 다녔다. 수익률도 좋았는데 마지막에 크게 한방 걸었다. '언제까지 개미처럼 살거냐'며 금방 크게 갈려고 했는데 그게 잘 안 됐다"고 전하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드라마틱한 인생 역경을 보여준 이 에피소드는 김몰빵의 꿈인 것으로 이야기가 마무리됐다. 잠에서 깬 김몰빵은 아이스 커피 한 잔을 마시며 "그래. 작은 행복이 모여 큰 행복이 되는게 아닐까"라고 웃음지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