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영탁, 고향서 죽마고우와 회동 "학창시절, 털어도 먼지 안 나와"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4.19 15:42 조회 732
기사 인쇄하기
영탁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영탁이 23년 지기 죽마고우와 모교를 방문했다.

20일(수) 밤 9시 20분 방송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12회에서는 영탁이 모교인 안동고등학교를 찾아, 20여 년 전 수업을 들었던 교실에서 '추억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펼쳐진다.

오랜만에 고향인 안동에 내려온 영탁은 어느 때보다 밝은 모습으로 모교 운동장에 들어선다. 학교 동상 앞에서 자신을 기다리던 친구를 본 영탁은 "뭐노? 농띠(농땡이)들"이라며 사투리를 바로 장착한 후, "말뚝 박기 하자"라며 장난기를 폭발시킨다.

열일곱 살의 나이로 돌아간 영탁과 친구들은 그 시절 수업을 듣던 교실에 입장한다. 최신식 책걸상과 칠판 등, 달라진 교실 풍경에 놀라워하던 이들은 고등학교 시절 앉았던 자리대로 착석해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눈다.

영탁

이 자리에서 영탁은 "100일 기념으로 주는 돈인 100원을 너에게 유독 많이 줬다"며 친구 놀리기에 '진심'을 드러내고, 자신의 우상이었던 김정민의 노래를 열창하며 추억에 젖는다. 과연 '찐친'들이 소환하는 영탁의 10대 시절은 어떠했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제작진은 "영탁이 사전 인터뷰에서 '털어도 먼지가 안 나오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제 발로 모교를 찾아갔다'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찐친'들의 생생한 폭로에 당황하는 모습으로 끊임없는 웃음을 선사했다. 아직까지도 학교에 남아 계신 은사와의 감동적인 만남과, 베일에 싸여 있던 생활기록부 공개까지 '그것이 알고 싶탁' 특집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신랑수업'에서 영탁은 꾸밈없는 솔직담백한 일상을 공개하며 무대 위에서와는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사진 제공=채널A '신랑수업'>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