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심권호 "은퇴 후 알콜 중독·간암 투병 루머에 시달려"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4.18 08:17 조회 453
기사 인쇄하기
심권호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레슬링 전설' 심권호가 자신을 괴롭혔던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심권호는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은퇴 후 불거졌던 알콜 중독 루머과 간암 투병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심권호는 "난 그게 좀 아이러니한 게 그런 걸 어떻게 알고 말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 술자리 즐기며 사람들 만나는 걸 좋아했는데 어느 한순간 내가 간암에 걸려 곧 죽을 것 같고 알코올 중독이라고 하더라. 난 멀쩡하게 운동하며 다니고 있었다. 말이 안 되지 않나"라고 황당해했다.

이어 "저를 좋아하는 사람은 조용히 있는다. 나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이 그런 소문을 내고, 그런 걸 보고 옆사람들에게 툭툭 던지는 거다"라고 루머를 퍼트린 사람들을 비판했다.

심권호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48kg급과 2000년 시드니 올림픽 -54kg급에서 금메달 2연패를 달성한 올림픽 영웅이다.

은퇴한 지 20여 년이 지난 현재도 철저하게 자기 관리를 하고 있었다. 그는 "일주일 두세 번 정도 운동을 한다. 운동을 해야 체력이 유지된다. 운동하는 걸 좋아한다. 운동하며 땀을 쭉 빼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