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최민식·박해일 '행복의 나라로', 피렌체 한국영화제 개막작 선정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4.05 09:02 조회 180
기사 인쇄하기
행복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최민식, 박해일 주연의 영화 '행복의 나라로'(감독 임상수)가 제20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피렌체 한국영화제는 한국 영화의 재미와 작품성을 이탈리아 전역에 알리고 있는 유서 깊은 영화제로 '버닝', '공작', '곤지암' 등의 작품이 상영된 바 있다.

피렌체 한국영화제 관계자는 "'행복의 나라로'는 존재의 심오한 의미를 다시 되새기면서도 유머러스한 순간을 놓치지 않는 로드무비로써, 임상수 감독의 이전 작품과는 또 다른 색을 가졌다"고 개막작 선정 이유를 밝혔다. 영화를 연출한 임상수 감독은 개막식 참석을 위해 피렌체를 방문, 현지의 영화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행복의 나라로'는 2020년 제73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Official Selection)으로 이름을 올린 데 이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제16회 런던한국영화제, 제18회 홍콩-아시아영화제 등 국내외 영화제 초청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행복의 나라로'는 '돈의 맛', '하녀', '그때 그사람들', '바람난 가족'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사회의 본질을 꿰뚫는 날카로운 대사와 특유의 유머를 선보여온 임상수 감독의 차기작이자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최민식과 박해일의 스크린 첫 만남이 성사된 작품이다.

두 주연배우의 열연 및 환상적인 케미스트리, 임상수 감독의 연출력과 아름다운 미장센으로 또 하나의 웰메이드 휴먼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행복의 나라로'는 시간이 없는 탈옥수와 돈이 없는 환자가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특별한 동행을 함께 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최민식, 박해일, 조한철, 임성재, 윤여정, 이엘, 김여진, 윤제문, 정민성, 노수산나, 이재인 등이 출연했고 '돈의 맛' '하녀' '그때 그사람들'의 임상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제20회 피렌체 한국영화제는 오는 7일부터 15일까지 열린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