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소년심판', 전세계 넷플릭스 비영어 TV 부문 2주 연속 1위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3.16 12:44 조회 98
기사 인쇄하기
소년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의 글로벌 인기가 심상치 않다.

16일 '넷플릭스 TOP 10 웹사이트'에 따르면 '소년심판'이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에서 2주 연속 정상을 차지했다.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2천 594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해당 주간 한국은 물론 홍콩, 싱가포르, 대만 등 총 4개국에서 TOP 10 1위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일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멕시코, 페루를 포함한 19개국에서 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으며 공개 이후 3주째 TOP 10 리스트에 오르는 글로벌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다.

'소년심판'의 흥행은 K-콘텐츠가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였던 좀비, 크리쳐, 로맨스 외에도 다양한 장르에서 세계 시청자의 마음과 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며 더욱 이목을 끈다.

홍종찬 감독은 "정말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단지 우리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시청자에게 잘 전달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만들었다"며 제작진과 배우의 진정성 있는 접근이 전 세계가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담아내는 열쇠가 되었음을 전했다.

김민석 작가는 뜨거운 반응과 호평에 대한 감사 인사와 함께 "시리즈를 보면서 분노하고, 가슴이 먹먹하기도 하며 다양한 감정의 소용돌이를 느끼셨다면 그것으로 저희의 역할은 다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소감을, 원톱 주연 김혜수는 "'소년심판'의 메시지에 관심과 공감을 보내주신 국내외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소년범죄의 현실을 목도하게 함으로써 결국 이 시리즈가 우리에게 던진 마지막 화두는, 그럼에도 분노와 절망을 넘어선 희망이어야 한다고 믿는다. 모든 아이는 어른의 거울인 까닭"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호소력 짙은 열연으로 극을 이끈 김혜수는 "'소년심판'의 메시지에 관심과 공감을 보내주신 국내외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소년범죄의 현실을 목도하게 함으로써 결국 이 시리즈가 우리에게 던진 마지막 화두는, 그럼에도 분노와 절망을 넘어선 희망이어야 한다고 믿는다. 모든 아이는 어른의 거울인 까닭이다"라며 '소년심판'의 의미 있는 성과에 대한 감사 코멘트를 전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