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문화사회

'하데스타운' 박강현, 대체불가 인생캐 등극…"사랑해주신 덕분"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2.28 11:37 조회 776
기사 인쇄하기
박강현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배우 박강현이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속에 뮤지컬 '하데스타운'의 마지막 공연을 마쳤다.

지난 27일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 뮤지컬 '하데스타운'이 6개월간 이어진 서울 공연의 대장정을 마쳤다.

지난해 9월 전 세계 최초 라이선스 공연으로 한국에서 초연 무대를 시작한 뮤지컬 '하데스타운'은 그리스 신화를 바탕으로 오르페우스와 에우리디케, 하데스와 페르세포네 이야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극 중 뮤즈와 인간의 혼혈로 봄을 불러올 노래를 만드는 몽상가 '오르페우스' 역을 연기한 박강현은 깨끗한 고음과 극장을 가득 채우는 단단한 성량으로 난이도가 어려운 넘버를 흔들림 없이 소화하며 공연 내내 변화하는 캐릭터의 내면적 굴곡들을 박강현만의 섬세한 표현력으로 연기해 대체 불가한 인생캐를 탄생시켰다.

마지막 공연을 마친 박강현은 "뮤지컬 '하데스타운'이라는 좋은 작품을 만나 마지막 공연까지 잘 마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어려운 시기 속에서 배우들과 스텝들이 한마음으로 작품을 위해 노력했고, 그 노력을 관객 분들께서 알아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개인적으로도 좋은 결과들이 많이 따라올 수 있었던 것 같다. '하데스타운'을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작품을 함께한 동료들과 관객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서울에서 마지막 공연을 마친 것은 아쉬우나 아직 남아있는 지방공연이 있기 때문에 슬프지는 않다. 극 중 오르페우스가 봄을 불러올 노래를 만드는데 실제로 대구공연을 하는 시기가 봄이다. 공연이 끝난 후 극장을 나오면 진짜 봄을 온 몸으로 느끼실 수 있다. 서울 공연과는 또 다른 재미가 있을 거 같아서 기대된다."며 이어질 지방공연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박강현은 뮤지컬 '하데스타운'으로 제6회 한국 뮤지컬 어워즈에서 '주연상(남자)'을 수상하며 노래와 연기 모두를 아우르는 실력파 대세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매 작품마다 레전드 공연을 탄생시키며 인생캐를 갱신하는 박강현이 보여줄 다음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뮤지컬 '하데스타운'은 3월 11일부터 27일까지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리며 또다시 관객들을 만난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