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정치물은 어렵다?…'킹메이커',무관심층도 구미 당길 포인트3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1.14 14:56 수정 2022.01.14 15:11 조회 58
기사 인쇄하기
킹메이커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대선 정국에 개봉을 앞둔 '킹메이커'가 정치 무관심층도 매료시킬 만한 상업적 재미로 관객을 유혹하고 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영화. 실존 인물을 모티브로 한 영화는 뛰어난 완성도와 재미로 설 연휴 극장가를 정조준한다.

킹메이커

#1. '김운범'&'서창대'의 복합적인 감정선

'킹메이커'에서 '김운범'(설경구)과 '서창대'(이선균)의 감정선은 극을 관통하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극 중 '김운범'과 '서창대'는 정치인과 선거 전략가 관계로 출발하지만 함께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그 이상의 진한 우정을 나누는 사이로 발전한다.

'서창대'는 자신과 같은 뜻을 품은 '김운범'을 존경하고 자신의 꿈을 대신 이뤄줄 사람으로 감정을 이입한다. 하지만 목적을 이루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서창대'와 승리에 목적과 수단의 정당성이 수반되어야 한다고 믿는 '김운범', 목적은 같으나 방향성이 다른 두 사람은 결국 갈등하게 되고 '서창대'뿐만 아니라 '김운범' 역시 수많은 감정 변화를 겪는다. 이러한 감정선은 배우들의 열연으로 더욱 깊이를 더해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묵직한 여운까지 선사할 것이다.

킹메이커

#2. 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선거 참모 엄창록 모티브…영화적 상상력 더했다

'킹메이커'는 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그의 선거 참모였던 엄창록, 그리고 1960-70년대 드라마틱한 선거 과정을 모티브로 영화적 재미와 상상력에 기초해서 창작된 픽션이다.

연출을 맡은 변성현 감독은 이 같은 시대적 배경에 신념과 열정을 가지고 세상을 바꾸고자 했던 젊은 정치인과 그를 도운 선거 참모들의 이야기를 구상하며 '킹메이커'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특히 상상도 하지 못할 선거 전략을 펼치는 '서창대'의 등장으로 더욱 치열하고 뜨거워진 선거판과 아무도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선거 전쟁에서 살아남는 승자에 대한 이야기는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긴장감을 유발하며 영화를 보는 재미를 한껏 끌어올릴 것이다.

특히 '킹메이커'는 선거를 단지 흥미로운 소재로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새롭게 재해석된 인물인 '김운범'과 '서창대', 그리고 치열한 선거 전쟁 등을 통해 비단 그 시대 정치에 국한된 이야기가 아닌, 시대와 분야를 막론하고 누구나 마주할 수 있는 만인의 딜레마를 보여준다. 이는 현시대의 관객들에게 정당한 목적을 위해 과정과 수단까지 정당해야 하는지, 아니면 목적을 위해서는 어떤 수단도 감수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까지 던질 예정이다.

킹메이커

#3. 변성현 감독과 '불한당' 제작진이 만들어낸 감각적인 미장센

'킹메이커'의 또 다른 관람 포인트는 미장센이다. 변성현 감독의 전작은 제70회 칸 국제 영화제에 초청돼 호평받은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다. 영화를 통해 보여준 감각적이고 세련된 미장센은 자연스럽게 신작 '킹메이커'에 대한 기대로 이어졌다.

제작진은 1960-70년대 선거판을 특색 있게 담아내기 위해 촬영과 조명 등에 심혈을 기울였으며, 조명을 활용해 캐릭터의 특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시대적 느낌을 살리기 위해 빈티지 렌즈를 이용해 촬영을 진행했고, 가급적 시대에 맞는 필터들을 사용하려고 노력했으며, 장면에 따라 8mm 필름으로 찍은 장면을 넣음으로써 과거의 일을 진정성 있게 전하고자 했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에 이어 '킹메이커'에 참여한 한아름 미술 감독은 "촬영, 조명 등 여러 면에서 공을 들여 다른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볼거리들이 있다. 특히 연설 신이나 경선 신 등 정체적으로 미장센 완성도가 높은 장면들이 많다"라고 말해 '킹메이커'만의 독보적이고 특색 있는 미장센을 기대케 한다.

다양한 볼거리로 무장한 영화 '킹메이커'는 1월 26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