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김동희 "초5 때 싸우고 사과...상처 못 헤아려 죄송" 뒤늦게 사과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1.13 15:55 수정 2022.01.13 16:02 조회 3,439
기사 인쇄하기
김동희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배우 김동희가 피해글 작성자에게 뒤늦게 사과했다. 

김동희는 13일 입장문을 통해 "초등학교 5학년 때 반 친구와 교실 내에서 말다툼을 하다가 싸움을 했고, 선생님의 훈계를 받았다."면서 "이 소식을 들은 어머니는 저를 크게 혼내셨고, 어머니와 함께 친구의 집으로 찾아가 친구와 친구의 어머니께 사과를 드렸다."고 밝혔다.

앞서 김동희는 지난해 초 학폭 폭로 글이 온라인에 게재되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학폭 피해 폭로자를 고소했다. 하지만 검찰은 김동희가 피해자들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불기소 결정했다.

이에 대해서 김동희는 "(싸움 사건)그 일 이후, 친구와 공부방을 같이 다니며 수업뿐만 아니라 친구의 가족들과 저녁도 같이 먹고 문제없이 서로 함께한 시간이 많았기에 친구와 그 어머니께서 저를 용서하셨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저 혼자만의 생각이었음을 몰랐습니다. 그 분들에게 상처가 남아 있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그는 "작년 게시글이 올라온 뒤 친구에게 바로 사과하고 싶었지만,사과가 내가 하지 않은 모든 일들 또한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또 다른 오해를 일으킬까 두려워 용기내지 못했다."면서 "경솔한 판단과 생각으로 친구의 마음을 깊이 알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