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박성웅, '웅남이' 크랭크업 "생애 첫 1인 2역, 행복했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1.11 14:06 수정 2022.01.11 15:15 조회 110
기사 인쇄하기
웅남이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개그맨 박성광의 연출 데뷔작 '웅남이'가 촬영을 마쳤다.

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는 지난 9일 영화 '웅남이'가 크랭크업했음을 알렸다. 경남 고성에서 출발해 통영, 사천, 충주, 제천, 고양, 서울 등 전국 각지를 돌며 촬영을 마친 감독과 배우들의 소감을 전했다.

먼저 첫 장편작 '웅남이'로 이목을 집중시켰던 감독 박성광은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한, 최고로 행복한 시간들이었다"라고 만족스러워했다.

영화의 주연을 맡은 박성웅은 "생애 첫 1인 2역을 맡게 되어 힘들었지만 행복했다. 촬영이 끝나니 눈물이 나더라"라며 '웅남이'를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암흑가 보스 이정식 역을 맡으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예고한 최민수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부상이 있었는데, 배려해주신 배우분들과 제작진 분들께 감사드린다. 무사히 촬영을 마쳐 기쁘다"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웅남이

함께 촬영을 마친 윤제문과 오달수도 "오랜만에 참 즐겁고 행복한 영화였다", "감독님의 첫 장편 입봉을 축하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신스틸러로 존재감을 빛내준 염혜란과 백지혜, 서동원, 한다솔도 "모두들 너무 고생한 영화이기에, 대박 났으면 좋겠다", "정말 행복했다. 내 인생 최고의 나날들이었다"라고 전하며 현장에서의 벅찬 감동을 그대로 전해 웃음을 안겼다.

박성웅을 필두로 최민수, 윤제문, 오달수, 염혜란, 이이경, 백지혜, 서동원, 한다솔 등의 연기 호흡을 엿볼 수 있는 '웅남이'는 단군신화 속 곰이 사람이 된다는 구상에서 출발, 종북 기술원에서 관리하던 쌍둥이 반달곰 형제가 어느 날 쑥과 마늘을 먹고 사라진 이야기를 그린다.

'웅남이'는 2022년 중 개봉할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