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1987' 이한열 役 강동원, 故 배은심 여사 빈소 조문…"비통하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1.10 13:14 수정 2022.01.11 15:11 조회 395
기사 인쇄하기
강동원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강동원이 故 이한열 열사의 모친인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강동원은 9일 밤 광주 동구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았다. 1987년 6월 민주항쟁을 다룬 영화 '1987'에서 이한열 열사 역할을 맡았던 강동원은 영화를 준비하며 배은심 여사와 인연을 맺었다. 영화 촬영 전후로 여러 차례 배은심 여사와 만났으며, 이한열 열사의 묘소도 함께 찾아 참배했다.

또한 영화 촬영 후에는 이한열기념사업회에 익명으로 2억 원을 특별후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강동원

강동원은 "소식을 듣고 놀라서 바로 찾아왔다. 갑작스럽게 돌아가셨다는 소식에 비통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또한 "올해 꼭 찾아뵙기로 했었는데 정신이 없어서 찾아뵙지 못하고 통화만 몇 차례 했다"며 "못 봬서 죄송스럽다"고 전했다.

강동원뿐만 아니라 '1987'을 연출했던 장준환 감독도 빈소를 찾아 배은심 여사를 애도했다.

배은심 여사는 9일 새벽 광주 조선대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82세. 최근 급성 심근경색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고 퇴원한 뒤, 다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