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제이, 탈퇴 후에도 논란ing...동료가수 비하발언 사과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1.10 09:50 수정 2022.01.11 15:29 조회 2,294
기사 인쇄하기
데이식스 제이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데이식스 전 멤버 제이가 동료 가수 제이미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가 사과했다.

제이는 지난 9일 SNS를 통해 "내가 한 말에 대해 제이미와 모두에게 사과하고 싶다."면서 "친근한 사이에 한 농담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렇지 않았다. '나쁜 여자'라는 뜻으로 썼지만 변명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제이미의 기분을 상하게 한 점 사과한다."고 밝혔다.

앞서 제이는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면서 "이제 K팝 아이돌이 아니라서 하는 말인데, 제이미는 왜 'THOT'가 되려고 하는 거야?"라고 말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THOT란 몸을 파는 여성을 뜻하는 단어가 들어간 비하 단어임에도 제이는 이를 지적하는 팬들에게 "내가 이렇게 했다고 제이미에게 전해라."라며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제이미는 "인터넷에서 남자들이 낄낄 거리는 유머 소재로 여성들이 사용되는 것을 싫어한다."고 분명히 밝혔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