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경솔한 언행 죄송"...베리베리 민찬, 걸그룹 외모평가 사과

강경윤 기자 작성 2022.01.09 10:12 수정 2022.01.09 15:17 조회 297
기사 인쇄하기
베리베리 민찬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선배 걸그룹 멤버에 대한 외모 평가로 논란을 빚은 베리베리 민찬이 사과했다.

베리베리 민찬은 지난 8일 자신의 사과문을 통해 "6일 브이앱에서 저의 언행으로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똑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언행에 있어서 주의하고 모든 일에 진중하게 행동하는 민찬이 되겠다."고 밝혔다.

또 민찬은 지목된 여성 선배 걸그룹 멤버에게 직접 연락드려 사과드리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찬은 멤버들과 라이브 방송을 하는 과정에서 "중학교 3학년 때 전학생이 왔는데 아이돌 그룹 멤버였다. 그때 연예인에 대한 환상이 깨졌다"며 "연예인은 몸도 다 예쁘고 잘생기고 다른 세상 같은 사람들이었는데 뭔가 친근했다. 학교에서 화장을 안 하기도 하고, 그 친구가 특출난 외모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민찬은 이와 함께 "그룹 명이 네 글자고 비읍으로 시작했다."며 선배 걸그룹이 누군지 특정될 수 있는 말들을 해 더욱 비판을 받았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