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박기용 단국대 교수, 영화진흥위원회 신임 위원장 선출 "코로나19 위기 넘을 것"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1.07 16:12 수정 2022.01.07 16:56 조회 131
기사 인쇄하기
박기용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코픽)가 7일 2022년 제1차 정기회의에서 호선을 통해 단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영화학과 주임교수인 박기용 위원을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위원장 임기는 2024년 1월 8일까지다.

박기용 위원장은 한국에서 '프로듀서' 역할을 처음 한 몇몇 중 한 명으로, 박광수 감독의 '그 섬에 가고 싶다'(1993)를 프로듀싱했고, 제2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상 수상작인 영화 '모텔 선인장'(1997)과 스위스 프리부르국제영화제 대상을 수상한 '낙타(들)'(2001) 등을 연출했다.

2001년부터 2009년까지는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주임교수와 원장으로 일하면서 장편영화 제작연구과정을 신설하는 등 한국영화아카데미를 세계적인 영화학교로 만들었고, 아시아영화아카데미도 설립했다. 또한 단국대학교 영화콘텐츠전문 대학원 주임교수와 대학원장으로 재직하며 세계 최초로 장편영화 제작 중심 교육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정착시켰다.

2006년부터 2012년까지는 시네마디지털서울영화제 집행위원장으로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신인 필름메이커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지금도 세계 여러 영화제에서 심사위원과 멘토 역할을 하는 등 한국영화 인력양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박기용 위원장은 "신뢰를 주는 코픽이 되도록 영화계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 코로나19 위기를 뛰어넘고,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영화계, 9인 위원과 함께 나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부위원장으로는 지난 4일 임명된 신임 김선아 위원이 선출됐다. 영화 '돈을 갖고 튀어라'(1995) '봄날은 간다'(2001) '지구를 지켜라'(2003) 등의 프로듀서이며, 한국영상자료원 비상임이사, 여성영화인 모임 대표로도 활약 중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4일부로 김동현(남) (주)메리크리스마스 영화사업본부 본부장, 김동현(여) 한국독립영화협회 이사, 김선아 단국대학교 공연영화학부 부교수, 김이석 동의대 영화학과 교수, 안병호 촬영감독, 최낙용 시네마6411 대표를 신규 위원으로 임명한 바 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