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최진실 딸 ' 최준희 "루프스 앓아 96kg 쪘다가 44kg 빼…코 수술 계획"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1.07 11:12 수정 2022.01.07 16:53 조회 9,267
기사 인쇄하기
최준희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SNS로 팬들과 소통했다.

최준희는 5일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현재 몸무게, 향후 계획 등을 직접 밝혔다.

과거 자가면역질환인 루프스를 앓았다고 고백한 최준희는 "병으로 몸무게가 엄청 늘었다. 스테로이드 부작용 때문에 96kg까지 늘었었다"며 "현재는 52kg까지 뺸 상태다. 완치라기보다는 정상 수치에 가까워졌다"라고 건강 상태를 설명했다.

성형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최준희는 "저보고 성형했다고 뭐라고 하시는 분들 인스타그램 보면 본인들이 다 했더라"라고 꼬집으며 "저도 코 수술 예정이다. 축구하다가 코가 부러졌다"고 말했다.

오빠인 최환희는 앨범을 발매하며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엄마를 쏙 빼닮은 최준희에게도 연예계 활동 계획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이에 최준희는 "배우 할 생각은 없고, 유튜버를 할 생각은 있다. 현재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2003년생인 최준희는 올해 20살이 됐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