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이영진, '한 사람만' 합류…"캐릭터 욕심 났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2.01.05 14:22 조회 49
기사 인쇄하기
이영진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영진이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에 출연한다.

소속사 디퍼런트컴퍼니는 5일 "독보적 존재감을 발휘하는 배우 이영진이 드라마 '한 사람만'에 합류해 촬영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영진은 극 중 변호사이자 강세연(강예원 분)의 대학 동기인 '지윤서'로 분한다. 지윤서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세연의 일이라면 어떠한 상황이라도 물불 가리지 않고 돕는 조력자로 드라마 속에서 강예원과 새로운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영진은 "'한 사람만'의 대본을 읽으며 수많은 감정이 스쳤고, 용기를 전하는 '지윤서' 캐릭터에 욕심이 났다. 드라마 '한 사람만'과 '지윤서'의 활약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지난 MBC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에서 알코올에 의존하는 엄마 유미 역을 연기한 이영진은 미묘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끊임없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이영진이 '한 사람만'을 통해 펼칠 연기 변신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