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유튜버 입짧은햇님, 구독자들과 함께 3천만 원 기부

강경윤 기자 작성 2021.12.28 10:50 수정 2021.12.28 12:20 조회 411
기사 인쇄하기
입짧은햇님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유튜버 '입짧은햇님'이 구독자 '햇싸리'들과 연말 맞이 선행을 펼쳤다.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은 유튜버 '입짧은햇님'과 구독자 '햇싸리'들로부터 3000만 원을 기부받았다고 28일 밝혔다.

기부금은 밀알복지재단을 통해 해외 저개발국가 지역의 아동들이 깨끗한 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가정용 정수 필터와 빗물 집수정 설치로 사용된다.

기부금은 지난 1일부터 19일까지 네이버 해피빈에서 진행한 '입짧은햇님과 함께하는 식수 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마련됐다. 모금 기간 동안 구독자들이 13,141,800원을, 입짧은햇님이 16,858,200원을 기부해 총 3천만 원이 모였다.

해당 프로젝트는 입짧은햇님의 아이디어로 시작됐다. 입짧은햇님은 자신의 버킷리스트였던 '해외 빈곤지역에 깨끗한 물 선물'을 이루고자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입짧은햇님은 구독자인 '햇싸리'에게도 오염된 물로 고통받는 해외 개발도상국의 상황을 알리고, 나눔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해외에서 식수사업을 진행 중인 밀알복지재단과 의기투합해 해피빈 콩저금통을 개설했다.

입짧은햇님은 "저의 평생의 위시리스트 중 하나였던 식수지원 기부 프로젝트에 우리 햇싸리들과 함께 멋지게 해낼 수 있어 감사하다"며 "받은 사랑만큼 더 선한 영향력을 전달할 수 있는, 마음 넉넉한 입짧은햇님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 관계자는 "깨끗한 물은 아이들의 건강은 물론, 물을 길어오느라 학업을 포기한 아이들이 학업을 이어갈 수 있게 만든다"며 "해외 빈곤지역의 아이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살 수 있도록 깨끗한 물을 선물해주신 입짧은햇님과 햇싸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