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설경구, '자산어보'로 남우주연상 5관왕…수확의 연말 ing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2.20 09:28 수정 2021.12.20 13:49 조회 103
기사 인쇄하기
설경구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설경구가 올해에만 5번째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설경구는 지난 17일 저녁 6시 논현동에서 열린 '제8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에 참석해 영화 '자산어보'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설경구는 한국영화평론가협회(영평상)을 시작으로 '대한민국대학영화제', '황금촬영상영화제', '청룡영화상' 그리고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까지 다섯 번 연속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제작가들이 수여한 남우주연상을 받은 설경구는 이날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오늘 아침에 故이춘연 대표님이 생각이 났다. 이 자리에 온다니까 여기에 계실 것 같고 많이 보고 싶었다. 정말 어려운 시기인데 하늘나라에서 지켜봐 주실 거라 믿는다. '자산어보'는 저뿐만 아니라 많은 배우들이 욕심을 비우고 좋은 마음으로 섬에 들어가서 찍었던 영화다. 오히려 지친 몸과 마음을 쉰다 생각하고 적은 예산으로 좋은 영화를 만들자는 좋은 의도로 참여를 했는데, 좋은 상까지 주시니까 영화를 할 때 어떠한 마음으로 일을 해야 할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자산어보'는 흑산도로 유배당한 '정약전'과 섬 청년 '창대'가 조선 최초의 어류도감 자산어보를 함께 집필하는 이야기로 설경구는 '정약전' 역으로 분해 캐릭터를 정교하고 섬세하게 완성하며 연기의 정점을 선보였다.

설경구의 2021년은 뜨거웠다. 지난 3월 개봉한 '자산어보'로 잇단 수상 소식을 전했고, 개봉을 앞둔 '킹메이커' 역시 언론 시사 직후 연기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신작 '킹메이커'는 2022년 1월 설 연휴에 개봉할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