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런닝맨' 송지효 "카페 아르바이트 하다 캐스팅 돼"

김지혜 기자 작성 2021.12.12 12:49 조회 4,629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SBS 에서는 데뷔 전 송지효의 캐스팅 비화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멤버 6인이 지석진의 하루 스케줄을 동행해 결정에 관여하는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에 실제로 지석진은 30년 전에 자주 가던 카페에 멤버들과 함께 방문하며 과거 향수에 빠졌다. '지석진의 30년 지기 찐친' 유재석도 당시 지석진과 함께 카페에 방문하던 멤버로 밝혀지며 멤버들의 본격적인 추억 토크가 시작됐다.

송지효도 과거 본인의 데뷔 계기를 떠올렸다. 송지효는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다 캐스팅이 됐다"라고 밝혔다. 멤버들은 "카페에서 멋있는 사람들이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 "아무나 (카페) 아르바이트할 수 없었다"라며 '명불허전' 송지효의 미모를 인정했다.

또한 '사랑 흑역사 제조기' 유재석과 지석진은 "(추억의 장소에) 썸을 기대하고 갔는데 한 번도 없었다", "우리가 초라해서 여성분들에게 말을 걸어본 적이 없었다"라며 추억의 장소에 관한 굴욕적인 일화를 공개했다. 이에 하하는 "(유재석과 지석진과 친분이 없던 시절) 이곳에서 둘을 본 적이 있다"라며 당시의 생생한 목격담을 밝혀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데뷔 초 시절로 돌아간 멤버들의 추억 토크는 오늘(12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